• 로그인
  • 회원가입
  • 장바구니
  • 배송조회
  • 즐겨찾기
  • 바다어랑
    • 올리는 말씀
    • 수산이야기
    • 공정과정
    • CI/BI 소개
    • 공장 내부/외경
    • 찾아오시는길
  • 이벤트
    • 이벤트
    • 바다어랑 스토리
  • 고객센터
    • 공지사항
    • 구매후기
    • 상담/문의게시판
  • 쇼핑하기
    • 맞춤구매
    • 고등어살
    • 자반고등어
    • 옥돔
    • 은갈치
    • 삼치
    • 조기
    • 반건조 오징어
    • 선물세트

※바다어랑 스토리 게시판입니다. 회원가입후 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 
[중앙일보] "고등어야 미안해"…추석 선물로 고등어 고른 환경부
 글쓴이 : 바다어랑
작성일 : 2016-09-10 13:20   조회 : 1,956  
[중앙일보] 입력 2016.09.10 04:37 수정 2016.09.10 08:10

[출처: 중앙일보] "고등어야 미안해"…추석 선물로 고등어 고른 환경부
 
 

 
환경부가 올 추석 명절 선물로 간고등어를 골랐다. 환경부는 국회와 언론 등 500여 곳에 간고등어 세트를 선물했다.

개당 2만6000원짜리 상품이 주목받는 이유는 환경부와 고등어 업계의 악연 때문이다.

캡처.JPG

지난 5월 환경부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고등어를 지목해 호된 질책을 받았다.
 
당시 ‘주방 요리 시 실내 공기 관리 가이드’를 배포하면서 ‘고등어를 조리할 때 ’매우 나쁨‘ 기준(공기 1㎥당 100㎍)을 초과하는 초미세먼지가 배출된다’는 내용을 담았다

즉각 미세먼지의 책임을 고등어와 일반 가정에 돌리려 한다는 비난이 쏟아졌다.

졸지에 미세먼지의 주범이 된 고등어는 소비가 줄고 가격까지 떨어져 생산단체가 환경부에 항의하는 사태가 빚어졌다.

환경부 관계자는 ”미세먼지로 곤욕을 치른 고등어 업계에 도움이 될 일을 찾다가 추석 선물로 정했다. 지난 5월 퇴임한 윤성규 전 장관도 이 아이디어에 찬성했다“고 설명했다.

김승현 기자
shyun@joongang.co.kr

[출처: 중앙일보] "고등어야 미안해"…추석 선물로 고등어 고른 환경부
 http://news.joins.com/article/20579237?cloc=joongang|home|subtop